혜민_스님

분류: 북까페 작성일: 2015.03.06 11:01 Editor: Eco_Hong

서운하면 서운하다고 그 자리에서 바로 말하십시요.

그 자리에서 말하면 상대방이 '아차! 합니다.

서운함을 느꼈던 시간과 그 서운함을 표현하는 시간이 길어질수록

나와 그 사람 사이의 강은 깊고 커집니다.

바로 이야기하지 못하면 감정이 쌓이게 되고, 나중에 그 이야기를 해야 할 때 서러를 아프게 만듭니다.


상대가 나를 칠 때

지혜로운 이는 굽힐 줄 압니다.

받은 대로 똑탕이 치면

옳을 수 있으나, 똑같은 놈 취급당하며

주변 사람들의 마음을 얻지 못해요.

억울해도 참는 모습에서

그 사람의 진가가 드러납니다.

Carnivale(Natalie snider) / 혜민스님


저작자 표시
신고

'북까페' 카테고리의 다른 글

착한경쟁  (1) 2015.05.13
직장에서 성공하는 사무실 인테리어  (0) 2015.03.24
혜민_스님  (0) 2015.03.06
사장이라면 어떻게 일해야 하는가  (0) 2015.02.25
난 이런 사람이 좋아요  (0) 2014.09.18
두심언  (2) 2014.01.11

※이 글에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의견을 남겨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