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토리

분류: 북까페 작성일: 2013.06.21 11:17 Editor: Eco_Hong

1985년 애플의 창립자이자 매킨토시 컴퓨터를 설계한 스티브 잡스는 서른 살에 일자리를 잃었다.  애플 이사회는 잡스의 비전이 더 이상 회사와 어울리지 않는다고 판단했다.  천재 기업인 이었던 사람이 하루아침에 실업자가 된 것이다.

잡스는 스스로 공공의 실패자라고 생각했다.  그는 데이비드 패커드와 밥 노이스를 포함한 이전 세대 기업인들에게 사과했다.  몇 달 동안 어떻게 해야 할지 갈피를 잡지 못했다.  그러다 중요한 사실을 깨달았다.  비록 한 회사에서 거부당했지만 자신이 가장 원했던 일에 대한 사랑은 잃지 않았다는 사실이었다.

잡스는 한 대학교의 졸업식 연설에서 이렇게 말했다.

"그것은 쓰다쓴 약이었습니다.  하지만 환자에게는 약이 필요하다고 생각합니다.  위대한 업적을 이루는 유일한 길은 여러분이 하고 있는 일을 사랑하는 것뿐입니다.  아직까지 그것을 찾지 못했다면 계속 찾으십시요.  그 자리에 안주하지 마십시요." 

☞ 스토리를 훔쳐라. 21세기북스 p230 일부 발취 

저작자 표시
신고

'북까페' 카테고리의 다른 글

인포그래픽스  (2) 2013.07.15
TOP  (1) 2013.06.27
스토리  (3) 2013.06.21
어떻게 사람을 얻는가  (2) 2013.06.13
실행하는 것이 힘이다.  (2) 2013.06.10
고양이와 여자의 공통점  (0) 2013.06.08

※이 글에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의견을 남겨 주세요.

  1. 2013.06.23 18:5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 남기기

    비밀댓글입니다

  2. 2013.06.23 19:0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 남기기

    비밀댓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