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섯가지 불치병

분류: 북까페 작성일: 2013.02.27 14:22 Editor: Eco_Hong

사마천 <사기> 편작열전에서 어떤 명의도 고칠 수 없는 여섯 가지 불치병 환자를 강조했다.  이른바 환자 육불치다.

조직을 이끄는 리더라면 자신이 혹여 이러한 불치병에 걸려 조직을 병들게 하고 있지는 않는지 돌이켜봐야 한다.

1. 일불치 :  교만하고 방자해 "내 병은 내가 안다"고 주장하는 사람.

2. 이불치 : 자신의 몸보다 돈을 더 소중하게 여기는 사람.

3. 삼불치 : 옥과 음식을 제대로 가리지 못하는 사람.

4. 사불치 : 음양의 균형이 망가지고 기가 안정이 안 돼있는 사람.

5. 오불치 : 몸이 극도로 쇠약해져서 약을 받아들일 수 없는 상태의 사람.

6. 육불치 : 무당의 말단 믿고 의사를 믿지 못하는 사람.

박재희 철학박사 민족문화콘텐츠연구원장 / 500px.com

저작자 표시
신고

'북까페' 카테고리의 다른 글

개와 남자의 공통점  (0) 2013.06.08
단한장의 인생설계도  (10) 2013.03.07
여섯가지 불치병  (3) 2013.02.27
성공을 부르는 스피치 코칭  (5) 2013.02.22
So what? Why? How  (3) 2013.02.15
나는 다만 조금 느릴뿐이다.  (2) 2013.02.08

※이 글에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의견을 남겨 주세요.

  1. Favicon of http://iamhoya.tistory.com BlogIcon IamHoya 2013.02.27 21:2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 남기기

    불치병 맞네요.
    마음은 한가득인데.. 늘 실천이 안되는 병이죠.^^;

  2. w.샤우드 2013.03.03 15:0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 남기기

    마지막 육불치가 압권입니다..^^
    교만은 결국 치료 불능의 상태까지 이끌게 되나 봅니다..

  3. 2013.03.04 15:1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 남기기

    비밀댓글입니다